김지원, ‘고액연봉’ 거절하고 MS·구글 애태운 천재의 귀국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으로 돈을 벌었다. 지난 2000년 서울의 한 소년도 같은 나이에 이미 회원 수 400명이 넘는 하이텔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 동호회를 책임지고 있었다.

[중략,  원문에 모든 내용이 있습니다]

“지능이 평균 이상은 되겠지만 천재라고는 절대 생각지 않아요. 다른 점이라면 뭐든 스스로 답을 찾는 게 습관이 됐을 뿐이죠.” 그는 과학고 입학 후 첫 시험에서 전체 꼴찌를 했다. “그런데 반에서 1등 하던 강남 사는 친구에게 문제의 원리를 물었더니 ‘시험에 나오지 않는다’고 말해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어요. 늘 주어진 대로만 해오던 친구들이라 새로운 상황에선 헤매요.”

반면 그는 “이런저런 연구를 하려면 어떤 강의를 들어야 할까”를 고민했다고 한다. 덕분에 1학년 때부터 미디어 랩 등 MIT의 여러 연구소에서 교수들과 함께 연구를 할 수 있었다. 젊은 영 파워의 미래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주목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다.

원문 : http://news.media.daum.net/economic/industry/200711/27/chosun/v19003344.html

“김지원, ‘고액연봉’ 거절하고 MS·구글 애태운 천재의 귀국”에 대한 2개의 댓글

  1. 만약 본인 스스로가 그렇게 느낀다면 이제부터라도 늦지 않은것같은데요, 기본부터 하나 하나씩 다시 다잡아 나가는 진부함(?)과 고집이면 부러워할 필요가 없을것같습니다. 저역시 기본부터 하나 하나 해 나가려고 늘 노력하고 있습니만… 그게 쉽지가 않은듯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