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Bit) 단위로 생각하기 (비트 연산)

거의 대부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학습하다보면 나오는 비트 연산은 이진 파일 포맷 분석, 해시, 암호화 등이 아닐 경우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관련 내용을 그냥 눈으로만 보고 이해하거나, 그냥 넘기는 경우가 다반사인데.. 그러다보니 비트연산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가 수반될 일이 없어 더욱더 비트 연산을 쓸일이 없게 된다.

사실 비트 연산은 매우 최적화된 연산이고, 모든 기능들.. 즉 그 모든 복잡한 기능들을 구성하는 가장 최소 단위라고 할 수 있다. 일단 최적화된 연산이라는 관점에서 그 활용처를 생각해보면, 상태값을 담아두기 위해 저장소로 활용될 수 있는데.. 만약 8개의 상태가 필요할 경우 총 8개의 boolean 타입이 필요하다. 언어에 따라 다르지만 boolean 타입의 변수를 위해 할당하는 메모리의 양은 비트연산을 통해 동일한 기능을 수행하는 것에 비해 엄청난 양의 메모리를 사용하며 그 속도 또한 엄청나게 느리다.

여기서 8개의 상태값을 담아 두는 비트연산 기능을 코드로 들어, 필자 스스로를 위한 비트 연산의 이해를 다져 본다.

8개의 상태값을 담기 위해 부호가 없는 8비트의 정수 변수인 states를 정의하였다. 즉 8개의 상태 값을 저장하기 위해 단 1바이트만을 사용하고 있다. 코드는 이 states 변수의 2번째와 4번째 그리고 7번째를 On으로 하고 나머지는 Off로 상태로 설정하는 코드이다.

이제 이 상태 변수를 통해 4번째의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다음의 코드가 필요하다.

그리고 상태에서 4번째만을 ON으로 하는 코드는 아래와 같다.

그리고 상태에서 4번째만을 OFF으로 하는 코드는 아래와 같다.

끝으로 4번째 상태를 토글(Toggle), 즉 ON이면 OFF로.. OFF면 ON으로 설정하는 코드는 아래와 같다.

웹 UI ㅡ Accordion

웹에서 제공하는 표준 UI는 상당히 투박해서 거의 사용하지 않고, jQuery UI 등과 같이 유명한 라이브러리를 사용해 웹 어플을 개발합니다. 그러나 필자는 기존의 웹 UI 라이브러리를 사용하지 않는데.. 이유는 내가 원하는 UI의 형태와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상당이 많은 시간과 노력이 투자되어야 하거나, 불가능한 경우라고 포기하며 타협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웹에서 접고 펼치는 Accordion UI가 필요해서, 직접 만들어 사용하고 있는데요. 아래는 그 UI에 대한 샘플 결과 이미지입니다.

뭐, 그닥 이쁘다거나 세련된 모양은 아닙니다. 하지만 UI의 멋은 Content으로 완성된다고 믿는 저에겐 충분합니다. 아래는 위의 UI를 구성하기 위한 Javascript 코드입니다.

어코디언을 구성하는 항목의 제목과 내용을 직접 innerHTML 등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DOM 요소를 노출하고 있는데요. 이 부분이 향후 이 어코디언 UI를 내가 원하는 형태과 내용으로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통로가 됩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웹 UI는 컴포넌트로써 실제 프로젝트에서 아래와 같은 형태로 초기에 응용되어 활용되었습니다.

기본적이고 단순한 틀은 유지하면서, 최대한 컨텐츠를 활용하여 UI를 꾸미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기능은 배포후 점진적으로 개선 발전되듯이 UI 역시 편의성 등의 개선을 이유로 변경됩니다. 결국 현재는 아래와 같은 형태로 활용되고 있습니다.